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버닝썬, 승리 매니저 월급 지급…YG "전혀 알지 못했다"
2019년 04월 13일 오후 15:5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클럽 버닝썬 자금으로 승리 매니저 월급이 지급됐다는 보도에 YG엔터테인먼트가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매니저 지 씨는 급여 명목으로 매달 300여만 원씩 클럽 버닝썬으로부터 돈을 받았다. 문제는 지 씨가 버닝썬이 아니라 YG엔터테인먼트 직원이었다는 것. 승리의 횡령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다.

'뉴스데스크'[사진=방송캡처]


YG엔터테인먼트는 13일 "지 모 씨는 YG 재직 시절(현재는 퇴사한) 승리의 매니저였으며, 이에 따른 그의 급여는 당연히 당사가 지급했다"며 "당사는 승리의 개인사업과 일체 무관한 만큼, 과거 지 씨의 유리홀딩스 감사직 겸업과 지 씨가 승리와 연관된 사업체로부터 별도의 급여를 받았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당사 역시 최근 일련의 논란이 불거진 이후 일부 사실 관계를 파악하게 됐고, 승리의 전속 계약 종료와 더불어 매니저 지 씨도 퇴사 처리했다"고 전했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이번 다이어트..
[글로벌 인사이트]기사 로봇 “기자..
[치매여행]<30> 치매보험, 꼭 들어야..
[글로벌 인사이트]경제는 살리고 정..
[닥터박의 생활건강] 피로, 우리 몸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