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문화일반
문재인 김정은 공동수상? 현실적으로 가능성 낮아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 1월 마감'
2018년 10월 05일 오후 12:5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형식 기자] 2018년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5일 발표된다.

이에 외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수상자로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의 주역 중 한 명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인 지난 1월 마감한 것으로 알려져 현실적으로 이들이 수상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한, 노벨평화상 수상자 선별 과정은 발표 전까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지며 후보자 역시 공개되지 않는다.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는 한국시각 오후 6시 발표될 예정이다.




/김형식기자 kimhs@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