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청와대
文대통령, 9월5일 대북특사단 평양 파견···정상회담·비핵화 협의
2018년 08월 31일 오후 19: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5일 평양에 대북특사를 파견키로 했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는 9월5일 특별사절단을 평양에 보내기로 했다"며 "오늘 오전 10시30분께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문 대통령의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통문을 접수한 북측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출처=뉴시스 제공]


김 대변인은 "대북특사는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대북특사를 공식적으로 파견하는 것은 지난 3월 이후 5개월여 만이다. 당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접견을 통해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이끌어 낸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대북특사단 구성과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앞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북특사 파견 결정 배경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우리 쪽에서만 그렇게 생각한 것은 아니다"라며 "남북이 여러 경로를 통해 이 문제를 갖고 협의해 왔고, 시점에 대해서만 특사 파견이 필요하다고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식 채널인 남북 고위급 회담이 아닌 대북특사 파견이라는 형태를 취한 배경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중요한 시점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조금 더 남북이 긴밀하고 농도 있는 회담을 위해 특사가 평양에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북특사단 파견 시점을 9월5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남북 정상이 9월 안에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한 만큼 합의 내용을 지키기 위해서는 (파견 시점을) 더 미뤄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 이후 북한과 시도한 접촉에 대해서는 "남북 사이에는 다양한 경로의 상시 대화채널이 있다"면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에도 계속적으로 이야기를 해왔고, 그 대화 결과가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특사 파견"이라고 설명했다.

대북특사 파견 전에 한미 정상통화 내지는 정의용 실장의 방미 가능성에 대해 김 대변인은 "아직 결정되거나 예정된 것은 없다"면서 "특사단이 다녀온 이후에 결과물을 갖고 이야기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