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기자수첩] 소비자 신뢰 추락 자초하는 BMW
2018년 08월 19일 오후 20:0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BMW 자동차의 잇따른 화재로 국내 소비자들의 분노는 갈수록 높아가고 있지만, BMW코리아의 반응은 여전히 뜨뜻미지근하다.

"화재 원인에 대해 규명 중"이라며 명확한 입장 표명을 회피하는 것은 물론, "아직 인명피해는 없다"며 안심 아닌 안심을 시키고 있는 것에 그치고 있다. 특히 독일의 BMW 본사도 BMW코리아를 통해 안전점검에 나설 뿐, 특별한 대응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

BMW 본사의 요헨 프레이 대변인이 지난 14일 중국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의 잇따른 화재가 "한국인의 운전습관과 교통상황 등이 화재의 원인일 수 있다"고 발언해 피해자들의 공분은 더욱 커지고 있다.

늑장 대처도 문제다. BMW코리아는 지난달 26일 올해 들어 30대 가량의 차량이 불에 타고 나서야 부랴부랴 긴급기자회견을 마련했다. 그럼에도 차량 화재가 끊이지 않자 결국 국토교통부는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 명령을 내렸다.

급기야 BMW 차량 화재사고를 당한 피해자들은 'BMW 피해자모임'을 결성하고 지난 9일 BMW코리아와 BMW 독일 본사를 포함해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 등 법인과 관계자 8명을 자동차관리법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이어 17일 하랄트 크뤼거 BMW 독일 본사 최고경영자(CEO), 요헨 프라이 BMW 독일 본사 홍보담당임원, BMW 코리아 임원 등 3명에 대해 같은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BMW 피해자모임'은 또 BMW코리아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며, 소송 규모는 500여명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다.

화재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BMW 차주들의 몫으로 돌아가는 상황에서 BMW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BMW 화재 사건과 국토부 운행중지 검토 발표 전후 8주 간 BMW 520d 시세는 약 14.3% 하락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들은 "BMW코리아가 내놓은 긴급안전진단과 렌터카 대여 등 대응책은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소비자들의 이해가 필요한 부분을 명확히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BMW코리아는 인명피해가 없었다는 회피성 발언만 내세울게 아니라, 이른 시간 내 명확한 원인을 밝혀 고객들의 울분을 풀어야 한다. 또 소극적인 대응책보다는 앞으로의 구체적인 보상안과 함께 무너진 고객의 신뢰를 다시 회복할 '진짜'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기자수첩] 반년 새 '양호→미비'…금..
[기자수첩] 남북정상회담에 거는 기..
[기자수첩]재점화된 확률형 아이템..
[글로벌 인사이트] 타협 국면에 접어..
[기자수첩] 한국 '포용적 금융', 자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