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블로그캐스트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기자의 눈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다
공매도 피해 '개미'에 집중…공정한 시장 필요해
2017년 10월 19일 오전 08: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나리기자] 코스닥 대장주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떠나게 되면서 '공매도'가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달 29일 공매도를 피해 코스닥에서 코스피로 이전 상장할 것을 확정 지었다. 셀트리온 소액주주들은 그동안 공매도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며 코스피로 옮길 것을 주장해왔다. 아무래도 코스피 종목들보다는 코스닥 종목들이 공매도의 주요 타깃이 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공매도란 실제로 가지고 있지 않은 주식을 빌려서 매도하는 행위를 말한다. 없는 주식을 팔기 때문에 공(空)매도라 불린다. 주식을 먼저 빌려 판매한 뒤 싼값에 다시 매수해 갚으면 그 매매차익만큼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이때 공매도를 한 주식의 가격이 내리지 않으면 주식을 빌려 판 투자자들은 손해를 입게 된다. 공매도는 주가가 하락해야만 이익을 얻을 수 있다. 따라서 공매도 세력들은 주가 상승으로 인한 손실을 피하고 하락으로 인한 차익을 늘리고자 대규모 물량 공세나 거짓 정보 유포 등을 통해 하락장을 만들곤 한다. 미공개 정보를 이용, 불법적인 이득을 취하는 경우도 있다.



문제는 이로 인한 피해가 대부분 개인 투자자에게 집중된다는 점이다. 개인은 자금력과 정보력이 외국인이나 기관보다 부족할 수밖에 없다. 대규모 물량전도 쉽지 않다. 증권사를 통해 공매도와 비슷한 대주거래를 할 수는 있지만, 물량확보가 쉽지 않을 뿐더러 종목이나 기간 등 여러 제약이 많다. 결국 주가가 급락할 때 개인 투자자는 그 피해를 속수무책으로 감수해야만 한다.

금융당국은 공매도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난달 공매도 과열 종목 지정요건을 확대하며 공매도 지정 건수를 크게 늘렸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해 하루 동안 공매도 거래를 제한할 수는 있으나 제한일이 지나면 다시 공매도가 늘어나는 양상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공매도 피해로 주가가 급락한 종목이 이를 회복하려면 하루로는 부족하다는 지적도 잇따른다.

공매도를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커지고 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중소기업과 개인의 공매도 피해가 여럿 발생하면서 공매도에 대한 국내 금융기관의 거부감도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북핵, 사드 위기 등으로 시장 불안이 커지는 상황에서 급락장을 만들 수 있는 공매도를 코스닥 시장 등에서 추가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물론 공매도에 나쁜 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주가의 과열을 막고 하락장세에서도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다는 점은 공매도의 순기능이다. 다만 공매도 투자기법 자체가 악용되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문제다. 이로 인해 주가가 급락하면 결국 그 피해는 기업 가치와 전망을 보고 투자한 개미 투자자와 해당 기업에 고스란히 돌아간다.

코스피는 하루하루 고점을 경신하며 2500선에 다가서고 있다. 하지만 외국인과 기관에 치우친 공매도로 인해 개인 투자자들은 '기울어진 운동장'에 서있는 것과 같다. 건전한 투자를 바탕삼아 진정한 금융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모든 투자자들에게 공정한 시장을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다.

김나리기자 lily@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칼럼 기자의 눈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한상기의 테크프론티어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기자 칼럼 최신뉴스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랙' 논란..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제 안된다
[도민선] '조직강화' 바람몰이 나선 방통위
[윤선훈] 현장에서 체감하는 기술탈취 대책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