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블로그캐스트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톱뉴스]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세 들어 살고 싶다, 그 마음 안에
2017년 10월 10일 오전 11: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세 들어 살고 싶다, 그 마음 안에

그 집은 높았다.
숨이 턱 끝까지 차오를 정도로 가팔랐다.
그래도 한 걸음, 한 걸음
사뿐히 내디딜 수 있었던 건
그 집에 그 사람이 살고 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매일 이 높은 곳을 다녔을까.
안쓰러움과 대단함이 내 마음 안에 일렁인다.

일용한 양식이 담긴 검은 봉지를 앞뒤로 흔들며
날숨과 함께 휘파람도 불러본다.

10미터 앞, 5미터 앞.
바로 코앞까지 왔다.

똑똑똑.

하나도 숨이 차지 않은 표정으로 해맑게 웃을지
아니면 하나도 설레지 않는 것처럼
무덤덤한 표정을 지을까, 잠시 고민하는 사이 문이 열리고 말았다.

“높아서 숨차죠?”

집은 건물이 아니다.
집은 공간이 아니다.
집은 사람이다.

“전혀요.”

아무리 높은 곳에 산다고 해도 괜찮다.
숨을 멎게 하는 것은 높은 집이 아니라
바로 내 앞에 있는 그대다.

그대라는 마음 안에 세 들어 살고 싶다.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칼럼 기자의 눈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김석기의 IT 인사이트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오피니언 전체 최신뉴스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없는 찐빵..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다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볼 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