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별 낚시
2017년 09월 12일 오전 11:5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별 낚시

겨울 창가에 서서
하늘을 향해 낚싯줄을 던졌지요.
그 많던 별들은 다 어디 갔을까,
무엇 하나 걸리지 않고
낚시찌는 허공에 박혀 옴짝달싹 못했지요.
바람만 출렁이고 내 마음만 깊어 갔지요.
문득 눈물 한 방울 터졌지요.
눈물이 또 다른 눈물을 부르려는 순간,
올 것이 왔지요. 드디어 왔지요.
낚시찌가 오르락내리락하더니
이내 깊은 정적을 흔들어 깨웠지요.
힘껏, 있는 힘껏 잡아챘지요.
두 번 다시는 놓치고 싶지 않았지요.
두 번 다시는 홀로 울고 싶지 않았지요.

에계계,
에계계,

아주 작은 아기별 하나
낚시 바늘에 매달려 있었지요.
내 것이 아니다. 아직은 때가 아니다.
애써 웃으며 아기별을 다시 하늘로 보냈지요.

기다림은 길수록 아름다운 걸까.
아무 답을 주지 않는 하늘을 향해
또 낚싯줄을 던졌지요.

그리웠죠.
별 같은 그 눈빛이 미치도록 그리웠죠.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