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블로그캐스트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톱뉴스]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신호등에서
2017년 08월 08일 오전 11:4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신호등에서

파란 불이 켜졌다.

그런데도 늘 망설이기만 하고
다가가지 못했다.

가도 될까?
정말로 다치지 않을까?

늘 계산하고
늘 두려워하고
늘 고민만 했다.

꿈이 저 건너편에서
손짓했지만
내 마음은 여전히 빨간 불이었다.

꿈만 꾸다가
어른이 되었고
꿈만 품다가
바람이 겹겹이 쌓였다.

언제까지 나의 비겁함을,
주저함을 용납해야 할까.

꿈, 걷고 싶다.
꿈, 이루고 싶다.
이제는 나만 생각하자. 그래도 된다.
두려움 없이.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칼럼 기자의 눈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한상기의 테크프론티어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오피니언 전체 최신뉴스
[김나리]'테크핀' 발목 잡는 은산분리 규제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때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사랑, 스타..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필요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테크핀' 발목 잡는 은산분리..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