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블로그캐스트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기자의 눈
[김국배]업데이트 얼마나 자주 하시나요
2017년 05월 27일 오전 09:5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PC를 쓰다가 업데이트를 위한 팝업창이 뜬다면? '지금은 바쁘니까 조금 나중에 해야지'하며 미루는 경우가 흔하다. 윈도의 경우 업데이트를 완료하기 위해선 재시동을 해야 할 때가 많아서 더 그렇다.

그런데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를 얼마나 자주 하느냐는 생각보다 가벼운 일이 아니다.

세상에 완벽한 SW는 없다. 대부분 사람이 만들기 때문에 버그(bug)나 취약한 부분이 있기 마련이다. SW를 만든 개발자, 회사는 업데이트를 통해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한다.

문제는 대다수 PC 이용자가 이런 업데이트를 잘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번거롭고 귀찮다는 이유에서다.

업데이트가 그저 기능을 위한 것이라면 적용하지 않아도 괜찮을 수 있다. 사용자만 크게 불편하지 않다면 말이다. 그러나 업데이트는 SW를 만들 당시에는 미처 알지 못했던 '보안 취약점'을 없애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즉, 업데이트를 하지 않는 건 악성코드가 침입할 수 있는 통로를 그대로 열어두는 셈이다. 더군다나 사용자가 이용하는 SW는 한 두 개가 아니다. 업데이트가 쌓일수록 위협 범위는 늘어난다.

예컨대 윈도 업데이트를 하지 않으면 백신을 설치해도 소용없다. 윈도 보안 취약점을 통해 PC에 침입한 악성코드를 백신이 모두 탐지하지 못한다. 하루에 수 만 개의 새로운 악성코드가 쏟아지지만 백신은 이미 알려진 악성코드만 진단하기 때문이다. 윈도 업데이트는 악성코드 침입 자체를 미연에 줄이는 방법이다.

공격자들도 사용자들이 업데이트를 꺼린다는 점을 잘 안다. 새로운 취약점도 아닌 진작에 업데이트가 배포된 오래된 취약점이 여전히 공격에 쓰이는 이유다.

보안 전문가들은 자동 업데이트를 설정하는 방법을 권장한다. 가장 간단하면서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어 중요 업데이트 누락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전 세계적 해킹 사건으로 남게 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가 윈도 업데이트의 중요성을 일깨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모쪼록 업데이트의 중요성이 널리 인식돼 악성코드 피해 예방책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SW 업데이트는 보안의 첫 걸음이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칼럼 기자의 눈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박서기의 Next Big Thing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기자 칼럼 최신뉴스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랙' 논란..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제 안된다
[도민선] '조직강화' 바람몰이 나선 방통위
[윤선훈] 현장에서 체감하는 기술탈취 대책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