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블로그캐스트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기자의 눈
[톱뉴스]
[문영수]파면된 '문화 대통령'
2017년 03월 11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10일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문화 대통령'이 되고 싶어 했다. 지난 2013년 2월 취임식에서 박 전 대통령은 경제부흥과 국민행복, 문화융성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융성'은 박근혜 정부의 핵심 국정 기조였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문화는 박근혜 정부에서 가장 탄압받은 분야였다. 박 전 대통령과 결탁한 최순실 세력은 문화를 담당하는 정부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를 근거지 삼아 국정을 농단했고,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목소리를 내거나 야당 정치인을 지지한 문화 예술계 인사들은 이른바 '블랙리스트'로 분류되며 철저히 배척됐다.

'문화융성'이라는 기치 속에는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는 문화는 죽이겠다는 잔인한 속내가 숨어있었던 셈이다.



이미 한류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 곳곳에 널리 알려진 한국의 문화는 박근혜 정부 들어 위기를 맞았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결정에 따라 한·중 양국 관계가 급속도로 경색되면서 한국의 우수한 드라마와 문화 콘텐츠들은 가장 큰 문화 시장인 중국을 제대로 밟아보지도 못했다. 대표적 한류 콘텐츠인 게임 역시 사드 정국으로 인해 중국 내 판호 발급이 중단됐다는 우려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2017년 3월 10일 오전 11시 22분. 한국 현대사에 기록될 역사적인 목소리가 흘러나온 시간이었다. 담담한 어조로 주문을 낭독하던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은 다소 격양된, 그러나 감정을 배제한 목소리로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고 선고했다. 지난해 12월 9일 탄핵안이 가결되고 촛불 민심이 광장을 밝힌 지 91일 만이다. 문화를 짓밟은 '문화 대통령'이 헌정 사상 처음으로 직을 상실한 것이다.

아직은 누가 될지 모르는 제19대 대한민국 대통령과 차기 정부에 바라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실추한 우리 문화의 가능성을 다시금 일깨워줬으면 하는 것이다. 말뿐이 아닌, 그리고 개인의 이익을 착복하기 위한 수단이 아닌, 국위 선양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말이다. 인적 자원이 전부인 우리나라가 '우상향' 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의미의 '문화융성'은 반드시 필요하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칼럼 기자의 눈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김석기의 IT 인사이트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기자 칼럼 최신뉴스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서?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혹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스마트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스냅챗, 페이스북처럼 3년내 2배 성장..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