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블로그캐스트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기자의 눈
[톱뉴스]
[윤채나]황교안의 시계와 아스팔트 피바다
2017년 02월 25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경솔하다. 말이나 행동이 조심성 없이 가벼움을 뜻하는 말이다.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 사태로 온 나라가 요동치고 있는 지금, 혼란을 수습해야 할 사람들의 말과 행동이 조심스럽지 못해 국민적 분노를 부추기고 있다.

최근 한 인터넷 중고품 거래 사이트에는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이라는 글자가 찍힌 기념시계가 매물로 나왔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제작, 배포한 기념시계였다. 국무총리 시절에는 'Prime Minister Republic of Korea 국무총리 황교안'이라고 적힌 시계를 만들어 기념품용으로 사용하다가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뒤 새로 제작해 사용했다고 한다.

총리실은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라는 명칭은 공식 직함으로 공문서, 훈·포장 증서, 임명장, 외교문서 등에 사용되고 있으며 일선 공무원 격려 또는 공관 초청 행사 등에 제한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기념품의 경우에도 공식 직함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실소가 흘러나왔다. 국민들의 시선도 곱지 않다. 직무정지 된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국정운영을 맡는 몇 개월 안 되는 임기 동안, 그것도 '제한적으로' 사용할 기념시계를 굳이 만들었어야 했는지 의문이다.

가뜩이나 황 권한대행은 '황제 의전' 논란으로 입길에 오른 상태다. 지난해 12월 국회를 방문할 당시 대통령급 의전을 요구한 점, 지난 1월 서울 구로동 디지털산업단지를 방문할 당시 과도하게 교통을 통제한 점 등이 대표적인 예다.

어찌 보면 당연한 의전일 수 있지만 논란을 키우는 것은 황 권한대행의 경솔함이다. '황제 의전' 논란이 처음 불거졌을 때부터 현재의 국내 상황과 국민 감정을 고려해 신중한 행보를 보였다면 기념시계 하나 만든 것으로 이렇게 많은 비판을 들었을까.

다른 한 쪽에서는 박 대통령 탄핵 심판 대리인들이 말의 경솔함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재판장에서의 고성과 막말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지난 22일에는 김평우 변호사가 "탄핵 심판을 국민이 결정하도록 맡기면 촛불집회·태극기 집회가 충돌해 서울 아스팔트 길 전부 피와 눈물로 덮일 것"이라는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을 했다.

정치적으로는 지지층 결집 의도라는 해석이 나왔다. 결국 대리인단은 박 대통령의 정치적 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탄핵이 관철되면 아스팔트가 피바다가 될 것'이라고 헌법재판소와 국민을 협박한 꼴이다.

정치권도 마찬가지다.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상처 입은 민심을 어루만지기는커녕 조기 대선을 겨냥한 이해득실 계산에만 몰두한 채 경솔한 행보를 이어간다면 대한민국 전체를 뒤덮은 혼란은 새 정부가 들어선다 한들 수습되지 않을 것이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칼럼 기자의 눈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한상기의 테크프론티어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기자 칼럼 최신뉴스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서?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혹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스마트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스냅챗, 페이스북처럼 3년내 2배 성장..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