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해외축구
이강인, 스페인 라리가 정식 데뷔..발렌시아 사상 최연소 기록
2019년 01월 13일 오전 10: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특급 유망주' 이강인(18, 발렌시아CF)이 기다렸던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1부리그) 무대를 경험했다.

이강인은 13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레알 바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교체로 나섰다.

[발렌시아CF 공식 페이스북 갈무리]


추가시간 4분까지 총 7분을 소화했다.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국왕컵(코파 델 레이)으로 예열했던 것을 리그에서 직접 풀어냈다는 점은 의미 있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꽤 많은 움직임을 보여줬던 이강인이다.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이 이강인의 투입 시점을 엿봤고 마지막 카드로 활용했다.

두 번의 패스를 시도했고 다섯 번의 가로지르기(크로스)를 보여주는 등 자기 역할에 집중했다. 이강인은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발렌시아 팀 역사상 최연소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로 기록됐다.

이날 출전으로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이호진(라싱 클럽), 박주영(셀타비고), 김영규(알메리아)에 이어 다섯 번째로 스페인 무대를 누빈 선수가 됐다. 백승호(지로나)도 국왕컵을 통해 데뷔, 조만간 리그에 나설 전망이다.



/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인민을 점수로 통제..
[닥터박의 생활건강] 고지혈증, 다이어..
[글로벌 인사이트]무굴제국의 부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