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기억의 향기
2017년 10월 03일 오전 11: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기억의 향기

참 해맑은 미소,
참 바른 말투,
참 예쁜 손짓,
참 고운 입술,
참 눈부신 머릿결,
참 현명한 사고,
참 다정한 성격,
참 세련된 감각...

보통이 아닌 특별함으로 보일 때가 있었다.
참이란 수식어로도 다 채울 수 없을 때가 있었다.
세상 모든 것들 다 줘도 아깝지 않을 때가 있었다.
오직 그 사람만 보이고 세상의 시계는 멈춰있을 때가 있었다.
영원이라는 단어만 머릿속에 박혀있을 때가 있었다.
웃음의 끝에 다시 또 웃음이 이어지는 행복한 때가 있었다.
고양이가 다가오면 귀엽다고 느껴지고
꽃이 피면 어쩌면 이리도 아름다울까,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때.
그때.

내가 그때를 아파하는 건
이제 그대가 없기 때문이 아니다.

그때의 그대가 그리워서다.
그때의 내가 그리워서다.

왜 이리 어긋한 걸까.
한계절만 견뎌냈어도 어쩌면 아주 오래
이어갈 수 있지 않았을까, 그런 부질없는 생각이 이 밤을 환하게 밝힌다.

계절보다 빨리 온 찾아온 바람이
내 시간의 옆구리를 시리게 한다.

지금 나는 아무도 없는 한복판에 서 있다.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