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블로그캐스트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톱뉴스]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못난 나를 남겨두고
2017년 09월 05일 오후 13: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못난 나를 남겨두고

누군가가
‘모처럼 비가 옵니다’라는 글과 함께
비가 내리는 영상을 올려놨다.

영상을 보니 정말로 비가 많이도 내리고 있다.
무더위를 한방에 씻겨줄 고마운 비,
사람들은 이 비를 보며 청량감을 느낄 것이다.

그런데 왜 내 눈에는
영상 속 비보다 자꾸 한 단어가 들어오는 걸까.
‘모처럼 비가 옵니다’란 글 중에서
‘모처럼’이 내 눈에는 ‘못처럼’으로 보인다.
못처럼 비가 옵니다.

여기도 비가 온다.
못처럼 비가 온다.
가슴에 콕콕 박힌다.

밉고 야속하다.
‘못’난 날 혼자 두고 그리 가야했니.
미안하다. 더 사랑해주지 ‘못’해서.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칼럼 기자의 눈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김석기의 IT 인사이트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오피니언 전체 최신뉴스
[민혜정]온 국민이 트루먼 쇼 주인공
[장유미]아무도 반기지 않는 '컵 보증금' 부활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필요할 때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개선해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온 국민이 트루먼 쇼 주인공
[장유미]아무도 반기지 않는 '컵 보증..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류한준의 B퀵]손아섭처럼…V리그의..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