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블로그캐스트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톱뉴스]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눈물을 흘릴 권리
2017년 05월 30일 오전 10: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눈물을 흘릴 권리

우는 적이 없었다.
단 한번도.
아니 울었는지도 모르겠다. 아무도 없는 구석진 자리에서 벽을 치며 혹은 쪼그려 앉아 눈물 콧물 다 흘려가며 꺽꺽댔는지도 모르겠다.
여하튼 내가 알기론 공식적으로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우는 건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상황이 악화되고 감정이 격해지고 마음이 흔들리면 나오지 말라고 해도 자동으로 나오는 게 눈물이다.

처음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한인 줄 알았다. 그런데 며칠 전, 그의 눈물을 보고 말았다. 며칠째 소식도 뜸하고 연락도 닿지 않아 마음이 쓰였다. 적당히 어둠이 내려앉은 밤, 단팥빵 몇 개를 사들고 찾아갔다. 똑똑똑. 방에 불은 켜졌지만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잠시 고민하다가 방문 앞에 단팥빵만 놓고 되돌아 나왔다. 그리고 수북이 어둠이 짙어진 시각, 그에게서 전화가 왔다.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저 울기만 했다. 내 귀가 그의 눈물로 흠뻑 젖었다. 이리도 눈물이 많았던가. 한참을 울었다. '그래, 다 쏟아내요. 여태 참은 거 다 쏟아내요.' 나 역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드디어 그의 울음이 멈췄다. 그리고 이 한 마디를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
"이 빵 너무 맛있다. 어디서 샀니?"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칼럼 기자의 눈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박서기의 Next Big Thing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오피니언 전체 최신뉴스
[강민경]갤노트FE, '팬덤'에 환영받을 수 있을까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그 거리만큼의 사랑 혹은..
[박준영]'2DS XL'도 좋지만 '스위치'는 언제?
[김다운]문자살포, 주가조작에 동참하는 개미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강민경]갤노트FE, '팬덤'에 환영받을..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그 거리만큼의..
[김동현]'소방수' 김호곤, 그가 신중해..
[박준영]'2DS XL'도 좋지만 '스위치'는..
[김다운]문자살포, 주가조작에 동참하..
프리미엄/정보
구글 웨이모, 700억달러 회사로 성장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MCS
MCN 특강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