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데스크 칼럼
[데스크칼럼] 내 펀드 투자금은 안전한가
라임·알펜루트 환매중단…무너진 신뢰 회복해야
2020년 02월 06일 오후 15:4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병언 기자] 라임자산운용에서 촉발된 펀드 환매중단 파장이 커지고 있다. 사모펀드에 대한 신뢰가 송두리째 흔들리면서 알펜루트자산운용에도 불똥이 튀었다. 다른 자산운용사에도 전이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라임자산운용의 경우 현재 수탁고 4조3천억원 가운데 환매가 중단된 금액이 약 1조7천억원에 달한다. 이달 중 삼일회계법인의 실사결과가 나오면 윤곽이 드러나겠지만 투자자들은 상당액의 손실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라임의 환매중단 사태는 작년 은행권을 발칵 뒤집어놓은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는 차원이 다르다.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낸 DLF의 경우 기대 수익률은 쥐꼬리인데 원금 전액을 날릴 수도 있는, 리스크가 훨씬 큰 상품구조와 함께 불완전판매가 문제였다.

반면 라임은 불완전판매는 물론이고 수익률 조작, 사기, 횡령, 자산 돌려막기와 같은 불법행위가 망라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펀드 운용에서의 실수나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로 인한 게 아니라는 점에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기업사냥꾼과 결탁해 코스닥 기업의 무자본 M&A에 자금을 대주고, 한 펀드에 손실이 나면 다른 펀드의 자금으로 메우는 ‘돌려막기’로 수익률을 조작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신규 투자자의 자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익을 지급하는 다단계 금융사기인 폰지사기 의혹도 짙다.

심지어 라임의 이종필 전 운용총괄대표가 코스닥 상장사인 리드의 800억원대 횡령과 주가조작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씨는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잠적,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라임의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가 터진 데는 단기간 내 급성장을 꾀한 탐욕이 자리잡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 영업을 시작한 라임은 지난해 7월말에는 수탁고를 5조9천억원까지 늘리며 한국형 헤지펀드 1위 운용사로 발돋움했다. 여기에는 높은 수익률을 내세운 게 한몫 했는데 각종 편법, 불법으로 무리수를 둔 게 곪아서 터진 셈이다.

라임사태에 놀란 증권사들이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통해 제공했던 여신 회수에 나서면서 알펜루트자산운용도 최대 1천800원대에 이르는 펀드에 대해 환매를 중단했다. 알펜루트가 펀드 운용상 불법행위를 한 사실이 드러난 것은 아직까지 없다. 단지 증권사들이 갑자기 자금 회수에 나서면서 유동성 부족에 봉착했다. 라임 사태가 멀쩡한 알펜루트의 발목을 잡은 모양새다.

TRS란 한마디로 증권사들이 자산운용사에 돈을 빌려주고 이자수익을 얻는 것이다. 자산운용사는 레버리지를 일으켜 추가 수익을 노릴 수 있었다. 이처럼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관계를 유지하던 증권사와 자산운용사가 이제는 ‘못 믿겠다’로 돌아섰다. 금융기관끼리도 불신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현재 6개 초대형 증권사가 19개 자산운용사에 2조원 규모의 TRS 계약을 맺고 있다. 이들 증권사가 TRS 여신 회수에 나설 경우 다른 자산운용사도 유동성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펀드들의 연쇄 환매중단이 빚어질 수 있다. 이는 일반투자자들의 펀드런(대규모 펀드 환매)을 야기할 공산도 크다.

작년 9월말 기준 자산운용회사는 275개다. 공모 운용사가 75개사, 전문사모운용사가 200개다. 운용자산은 무려 1천114조5천억원에 달한다. 펀드 수탁고는 631조원, 투자일임 계약고는 483조5천억원이다. 작년 6월말에 비해 3개월 새 20조원이나 불어났다.

저금리, 고령화 시대를 맞아 자산운용시장은 갈수록 커질 수 밖에 없다. 기대수명이 길어지면서 노후자금 수요는 커지는데, 은행의 1%대인 금리로는 턱 없이 부족하다. 한 푼이라도 더 많은 수익을 좇아 전문가에게 운용을 맡기는 자금이 늘어날 것이다.

하지만 라임사태는 펀드를 판매한 은행까지 번져 금융산업 전반의 신뢰도에 타격을 주고 있다. 자본시장 전체의 시스템 리스크로 확산되거나 선량한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을 개연성도 높다. 게다가 모럴헤저드에 빠진 자산운용사가 라임 한 곳 뿐일까 하는 의심이 가시지 않는다.

DLF와 라임 사태에 연거푸 맞딱뜨린 금감원이 최근 금융소비자보호처의 인력과 조직을 대폭 확대 개편했지만 수많은 펀드의 투자내역을 일일이 확인하고 불법 여부를 감시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자본시장을 떠받치는 근간인 '신뢰'를 회복하는 게 급선무이지만 자산운용업계 임직원의 도덕성에만 기대야 하는 건 아닌 지 걱정스럽다.

/문병언 기자 moonnuri@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