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스페셜칼럼
[이한나의 다빈치 콜렉션] 임신 중 치과치료 괜찮은가요?
임신 중 치과 치료에 대한 생각
2009년 10월 02일 오후 18: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임신 중에 아픈 곳이 생겨 치료를 받게 되면 혹시 태아에게 나쁜 영향을 주지 않을까 염려부터 하게 됩니다. 치과 치료도 마찬가지인데, 마취나 발치 등이 유산 또는 조산의 위험성을 높이고 간단한 치료 조차 태아에게 스트레스를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러한 걱정은 지나친 것으로 투약하는 약물을 잘 선택하고 방사선 촬영을 주의하며, 치료 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인다면 정상적으로 치료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임신 중에는 호르몬의 변화로 구강 환경이 취약해지는데, 사소한 자극만으로도 쉽게 구강 질환에 걸리게 되기 때문에 임신과 구강 건강의 관계를 바로 알고 필요할 경우 치과 치료를 적절하게 받아야만 구강 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임신 중에 걸리기 쉬운 구강 질환

첫째, 치주 질환이 있습니다. 임신 중에는 잇몸이 약해져 작은 자극에도 염증성 반응이 쉽게 일어납니다.

대부분의 임산부는 치은이 빨갛게 붓고 쉽게 피가 나는 ‘임신성 치은염’에 걸리게 되는데, 보통 임신 초기에 시작하여 임신 3기에 가장 심해지다가 임신 마지막 달에 현저히 감소하게 됩니다.

둘째, 치아 우식중(충치)이 있습니다. 임신 중 입덧으로 인한 위산 역류는 치아를 부식시켜 치아 우식증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또한 산모의 칼슘이 태아로 빠져나가기 때문에 간접적으로 치조골의 탈회를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임신 기간 별 치과 치료

태아가 기관을 형성하는 임신 1기에는 태아가 환경에 극도로 민감하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치과 치료를 피하고, 태아가 어느 정도 발육되고 산모가 안정을 찾은 임신 2기에는 스케일링이나 충치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광범위한 보철 치료나 임플란트와 같은 외과적 수술은 출산 후로 연기하는 것이 좋으며, 응급 상항일 경우에는 산부인과 주치의와 상의한 후 치료를 결정해야 합니다.

임신 중의 방사선 촬영

태아에게 방사선은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임신 중에는 피해야 합니다. 하지만 부득이한 경우라면 반드시 납으로 된 보호장구를 착용하여야 합니다.
임신 중의 약물 치료

약물은 태반을 통하여 태아에 전달되기 때문에 가급적 피해야 하지만, 종류에 따라 투여를 결정 할 수 있습니다.

항불안제인 다이아제팜, 항생제인 테트라싸이클린, 마취용 가스인 일산화질소, 호흡억제 약물 등은 반드시 피해야 하지만, 치과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국소 마취제인 리도케인이나 항생제인 페니실린 및 에리스로마이신 등은 비교적 안전합니다.
임신을 계획 중이라면 예방적 치과 치료를

이처럼 임신 중에는 구강 환경이 취약해지고, 치료도 제한적으로 이루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임신을 계획 중이라면 미리 건강한 구강 환경을 만드는 것이 필요합니다.
스케일링, 충치치료, 염증을 일으킬 수 있는 사랑니의 발치는 미리 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 칫솔과 치실의 올바른 사용 방법에 대해서도 교육을 받아 평소에 구강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한나 다빈치 치과 원장 column_smil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글로벌 인사이트]중국 환율조작국..
[닥터박의 생활건강] 불면증 이겨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