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전문가기고
[정구민]CES 2017 프리뷰, AI와 융합하는 스마트홈
AI 기반 대화형 스마트홈 서비스 크게 늘어나
2017년 01월 02일 오전 11: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CES 2017 스마트홈 전시는 인공지능과의 융합을 통한 편리함의 제공이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스마트 가전'을 이번 CES 2017의 전시 주제로 제시했으며, 삼성전자도 콘텐츠 추천 등 서비스가 강화된 TV와 연결성을 강조한 스마트 가전이 주요 전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아마존 에코, 구글 홈과 유사한 다양한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홈 허브가 전시되고 스마트홈 허브, 스마트 가전과 연동되는 많은 개별 스마트홈 기기들이 전시가 예정돼 있다.



◆LG전자,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스마트 가전

LG전자는 CES 2017의 주제에 잘 맞추어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스마트 가전과 스마트홈 서비스'를 전시 주제로 제시했다. 기존에 여러 전시회를 통해서 제시해 온 스마트홈 서비스인 스마트씽큐에 인공지능 기술을 더하면서 사용자를 이해하고 스스로 맞춰 주는 스마트홈 서비스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 브랜드 시그니처 제품군의 소개와 더불어, 로봇 청소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TV 등 여러 가전 기기에서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 패턴을 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와 주방 가전 강조

삼성전자도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 다양한 스마트 가전, 주방 가전 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TV에서의 콘텐츠 추천 서비스와 프리미엄 냉장고, 무풍 에어컨, 로봇 청소기 등 스마트 가전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북미 시장을 고려한 프리미엄 주방 가전 패키지를 새롭게 소개할 계획이다.



◆크게 늘어난 인공지능 기반 대화형 스마트홈 서비스

아마존 에코 출시 이후 인공지능 기반 대화형 기기와 연동 기기, 서비스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아마존 에코, 구글 홈, SKT 누구 등의 대화형 기기는 스마트홈의 큰 트렌드를 이끌어 가고 있다. CES 2017에도 다양한 인공지능 기기와 연동 기기 및 서비스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벤츠는 구글 홈과 연동한 스마트카-스마트홈 서비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LA모터쇼에서 아마존 음성인식 엔진 알렉사 상용화를 발표한 현대는 시스코와 협력한 스마트카-스마트홈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CES 2016에서 이슈가 됐단 스마트카-스마트홈 연동 서비스는 인공지능과 결합하면서 서비스를 더욱 향상 시켜 갈 것으로 보인다.

혁신상 수상 제품인 올리(Olly), 우후(Woohoo) 등도 대화형 서비스 기반 스마트홈 허브를 지향하고 있다.



◆다양한 아이디어 제품들

CES 2017에도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들이 선보인다. 수면 분석 침대(슬립넘버), 의류 정리 건조기(폴디메이트), 얼굴 트래킹 인공지능 카메라(쿠바), 스마트 전구 및 조명(펄스링크, 리픽스), 스마트리모컨(스마트리모트, 모밋쿨), 스마트베개(지큐), 홈 허브(오오미) 등 다양한 상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스마트홈 분야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스마트 리모트는 천장에 부착한 중계기가 리모콘의 방향을 인식해서 해당 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해주는 만능리모콘이다. 가정용 기기 분야의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슬립넘버는 수면 모니터링을 통해서 숙면을 도와주는 기기다. 이외에도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들이 전시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업체들도 스마트 스위치(고퀄, 에이웍스), 정수기(코웨이), 창문청소로봇(알에프로봇), 소형프로젝터(크레모텍) 등 다양한 제품들이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인공지능을 융합해 한 단계 더 진화하는 스마트홈

CES 2017의 스마트홈 전시의 키워드는 인공지능 융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번 전시에서는 사용자를 분석하고, 스마트홈을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진화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가전업체 중심의 스마트홈과 인공지능 허브 중심의 스마트홈 모델 간의 경쟁과 협력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의 많은 업체들이 스마트홈 분야의 전시가 예정돼 있는 만큼 우리나라 업체들의 좋은 성과를 기대해 본다.

정구민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http://smart.kookmin.ac.kr)는 솔루션 전문기업 네오엠텔 기반기술팀, SK텔레콤 터미널 개발팀 등에서 근무하면서 업계와 학계를 두루 거친 전문가다. 현재 한국자동차공학회 이사, 한국멀티미디어 학회 이사, 대한전기학회 정보 및 제어부문회 이사, 한국정보전자통신기술학회 이사를 맡고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