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최근 5년간 시중은행 DLF 98% 사모로 팔렸다
고용진 의원 "사모 최소가입기준 조정해 투자자보호해야"
2019년 10월 21일 오후 14: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사모펀드 규제 완화 이후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가 급격히 늘어나, 최근 5년 간 시중은행에서 판매된 파생결합펀드(DLF) 98%가 사모로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정무위 소속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시중은행 DLF 판매 현황'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 시중은행이 판매한 DLF는 7조3천261억원인데, 이 중 98.3%인 7조1천988억원을 사모로 판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고용진의원실]

사모펀드 규제완화가 시행되기 전인 2015년만 해도 국내 4대 시중은행이 판매한 DLF는 2천억원 수준에 그쳤다.

그런데 2015년 전문투자형 사모펀드(헤지펀드)에 가입할 수 있는 개인투자자의 금액 문턱이 5억원에서 1억원으로 대폭 낮아지고 헤지펀드 규제가 대폭 완화되면서 은행에서는 프라이빗뱅킹(PB) 센터 위주로 앞 다퉈 고위험 파생상품인 DLF를 팔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2015년까지만 해도 DLF를 팔지 않았던 하나은행은 2016년 5천69억원을 시작으로, 2018년에는 1조1천261억원의 DLF를 사모로만 팔았다. 불과 2년 만에 두배 이상 판매량이 늘어난 것이다. 대규모 손실사태가 발생한 올 상반기에만 이미 작년 보다 많은 1조1천440억원의 DLF를 팔았다.

우리은행도 2015년만 해도 6억원 수준의 소량으로 사모 형태의 DLF를 판매했으나, 2016년 437억, 2017년 1천332억원으로 늘어났다. 2018년에는 7천590억원으로 판매량이 급증하기 시작했고, 올 상반기에도 벌써 5천억원 이상 팔았다.

공모펀드는 투자자보호 차원에서 증권신고서 및 투자설명서 교부 의무에서 공시 의무, 각종 자산운용 제한까지 까다로운 규제를 받고 있다.

특히 파생결합증권을 공모 형태로 DLF를 만들 경우, 30% 분산 룰 규제로 인해 최소 4개 발행사의 DLS를 펀드로 편입해야 한다.

이번에 대규모 손실사태가 발생한 DLF의 경우 한 개의 증권사가 발행한 DLS 한 종목만 펀드 재산으로 편입했는데, 공모 형태로는 발행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한편 사모펀드 규제완화를 골자로 한 자본시장법 개정안은 2015년 7월 본회의를 통과했다.

고 의원은 "당시 법안 논의 과정에서 금융위는 시행령에 위임된 최소가입 문턱을 개인투자자 보호를 위해 5억원으로 하기로 약속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투자자보호와 사모와 공모의 규율체계 정비의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재간접펀드를 국회가 수용하지 않자, 법안 통과 이후 시행령 제정 과정에서 임의로 최소가입 문턱을 5억원에서 1억원으로 낮춰버렸다는 설명이다.

그는 "현재 공모펀드에 적용되는 촘촘한 투자자보호 규제가 사모펀드에는 특례를 통해 적용되지 않고 있다"며 "1억원 이상만 투자하면 누구나 헤지펀드에 가입할 수 있어서 투자자보호의 사각지대가 생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다른 선진국 사례를 보더라도 헤지펀드 투자는 손실과 위험을 감당할 수 있는 적격투자자로 한정해야 하며, 사모와 공모가 함께 발전해야 사모 시장도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