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글로벌
아마존, 광고시장서 구글 맹추격
2019년 시장 점유율 성장률 30%…구글은 소폭 감소
2019년 10월 21일 오후 13:5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 검색광고 시장의 절대강자 구글은 향후 2년뒤에도 그 지배력을 유지하지만 점유율은 이전보다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시장조사업체 e마케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미국 검색광고 시장은 551억7천만달러로 전년대비 18% 가까이 성장하고 구글의 시장 점유율은 올해 73.1%에서 2021년 70.5%로 31%p 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후발주자 아마존의 점유율은 크게 상승할 것으로 점쳐졌다. 아마존은 올해 미국 검색광고 시장에서 12.9%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아마존은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미국 2위 광고 플랫폼 사업자가 됐다. 당시 그 뒤는 MS, 버라이즌 미디어, 옐프 순이었다.

아마존이 광고시장에서 구글을 맹추격하고 있다 [출처=아마존]


아마존은 쇼핑 사이트의 상품검색을 통해 검색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아마존은 단골고객의 충성도가 높아 이들의 상품검색률이 매우 높다. 이런 강점으로 올해 아마존의 검색사업은 1년전보다 30% 가까이 성장하고 검색광고 매출도 70억9천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아마존의 검색광고 매출 성장률은 올해 30%, 2020년 30.7%, 2021년 26.2%로 매년 두자리수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e마케터는 검색광고 시장에서 수년 뒤에도 아마존만이 성장세를 구가할 것으로 관측했다. 이는 디지털 광고시장도 마찬가지이다. 2019년 미국 디지털 광고시장에서 구글의 점유율은 37.2%로 전년도 38.2%에서 줄었다.

반면 아마존은 1년전 6.8%에서 올해 8.8%로 커질 전망이다. MS는 4.1%에서 3.8%로 감소한다.

/안희권 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