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데스크 칼럼
IT는 아이뉴스24, 연예스포츠는 조이뉴스24

  [김익현]삼성-애플 2차 소송이 던진 질문
“애플은 자기네 제품에 구현하지도 않은 특허권으로 소송했다.” “무슨 소리. 삼성이 사안을 호도하고 있다.” 삼성과 애플 간 2차 특허소송이 서서히 불을 뿜고 있습니다. 지난 주 양측은 세 차례 공판을 통해 공격..(2014.04.07 11:45)
  [김익현]삼성-애플 2차 소송 '3대 관전 포인트'
삼성과 애플이 또 다시 맞붙습니다. 2012년 8월 1차 특허 소송에 이어 1년 7개월 만입니다. 많은 언론들이 이번 소송을 다룰 겁니다. 펀치를 한 대씩 주고 받을 때마다 일희일비할 거구요. 당연히 미국 언론들은 애플..(2014.04.01 09:54)
  [김익현]로봇이 기사 쓰는 시대
“그 놈 참 성실하단 말이야.” 20년쯤 전 모 신문사 편집 기자로 일하고 있을 때였다. 면 담당 데스크에게 “기사 모자란다”고 했더니, 곧바로 통신사 단말기에서기사 한 장을 찢어줬다. 그러면서 한 마디했다. “이..(2014.03.24 09:55)
  [김익현]윈도XP와 '별에서 온 그대'
이젠 살던 별로 다시 돌아가야 할 시간. 지구에서의 삶은 마무리해야 한다. 예전 같으면 기뻐해야 할 순간. 하지만 도민준은 불안하고 초조하다. 떠나기 싫다. 사랑하는 천송이를 홀로 남겨두기가 두렵다. 자기가 지..(2014.02.28 10:48)
  [김익현]'돌아온 장고'와 돌아온 빌 게이츠
지난 1966년 개봉된 ‘장고’는 서부 영화의 한 획을 그은 걸작으로 꼽힌다. 고독한 한 영웅이 기관총으로 일거에 적을 쓰러뜨리는 장면. 지금도 눈에 선하다. 당시 많은 서부 영화 팬들이 그 장면에 열광했다. 그로부터 20년 뒤...(2014.02.05 15:56)
  [김익현]'망중립성 공방' 유감
망중립성 공방이 뜨겁다. 미국 항소법원이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오픈인터넷규칙’ 일부를 무력화한 때문이다. 물 건너 먼 나라 판결이 느닷없이 이 땅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판결 직후엔 “망중립성 원칙이..(2014.01.23 15:11)
  [김익현]망중립성과 언론의 중립성
재판 관련 기사를 쓰는 건 참 어렵다. 판결문 자체가 애매모호하기 때문이다. 법을 전공하지 않은 사람들은 제대로 읽어내는 것조차 힘들다. 가뜩이나 생소한 판결문을, 그것도 영어로 읽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나처럼..(2014.01.20 18:00)
  [김익현]MS의 CEO 교체를 바라보는 두 시선
몇 년 전 야구 책을 한 권 번역한 적 있다. ‘그들은 어떻게 뉴욕 양키스를 이겼을까(원제: Extra 2%)’란 흥미로운(?) 책이다. 이쯤 얘기하면, “IT 기자가 웬 야구책?”이란 돌직구를 던지는 분이 분명 있을 것 같다. 내가 그 책에..(2013.12.09 17:44)
  [김익현]'응사 열풍'과 낭만주의 시 운동
영문학사에서 19세기 초반은 ‘시의 시대’였다. 워스워드를 비롯해 셸리, 키츠 등 낭만파 3인방’이 혜성같이 등장하면서 바람을 몰고 왔다. 덕분에 ‘그들만의 리그’였던 시가 대중의 눈높이로 내려왔다. 그 시발점은 워스워드가..(2013.11.26 18:28)
  [김익현]게임중독법과 '시계태엽 오렌지'
알렉스는 ‘악의 화신’이다. 성폭행과 폭력을 예사로 일삼는다. 길 거리에서 눈에 띈 주정뱅이를 마구 때리는가 하면, 한 은둔 작가의 집에 무단 침입해 부인을 집단 성폭행한다. 그런 잔혹한 범죄를 저지를 때 ‘사랑은 비를 타고(Sing..(2013.11.25 14:56)
  [김익현]나이키의 에어(Air), 애플의 에어(Air)
세계적인 신발 브랜드 나이키는 1985년 파격적인 결정을 했다. 당시 미국 프로농구 NBA에 막 데뷔한 신인 선수와 신발 공급 계약을 한 것. 그것도 5년 간 250만 달러라는 엄청난 규모였다. 당시 나이키의 레이더 망에 걸린 선수가..(2013.10.23 13:55)
  [김익현]4할 타자와 애플의 혁신 실종
"4할 타자는 왜 사라졌을까?" 야구계의 오랜 화두 중 하나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선 1941년 테드 윌리엄스가 4할6리를 기록한 이후 4할 타자의 명맥이 끊어졌다. 이후 기라성 같은 타자들이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4할 근처에 가는 것도..(2013.09.12 11:57)
  [김익현]SNS 파워, 부작용도 성찰하자
하워드 라인골드란 학자가 있다. 1980년대 중반 '웰(WELL)'이란 인터넷 공동체에 참여한 경험을 토대로 '가상공동체(Virtual Community)'란 책을 써낸 인물이다.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인 1993년 출간된 '가상 공동체'는 인터넷 초기 문화..(2013.07.08 15:22)
  [김익현]엥겔바트 선생님을 떠나보내며
존경하는 더글러스 엥겔바트 선생님. 출근 길에 습관적으로 페이스북을 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선생님의 부음을 전하는 기사들 때문입니다. 선생님의 죽음 소식 때문에 한 번 놀라고, 선생님께서 아직까지 살아계셨다는 사실 때문에..(2013.07.04 18:39)
  [김익현]알타비스타를 위한 변명
친구. 자네의 부고를 받아들고 한 동안 멍했다네. 재능 많고 똑독했던 친구. 갖은 시련을 다 겪다가 결국 이렇게 가는구려. 자네가 1995년생이었던가? 그러고보니 초기 인터넷 역사를 장식했던 넷스케이프와 한 살 터울이군, 그..(2013.07.02 11:4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8년08월  2018년07월  2018년06월  2018년05월  2018년04월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